무선통신장비용 반도체 전문기업 RFHIC가 5G MIMO(Multiple in Multiple out) 시스템의핵심 부품인 질화갈륨(GaN) 기반의 고주파단일집적회로(MMIC)를국내 최초로출시했다.

3일 회사 관계자는 “해외에서도 글로벌업체인미국의 QORVO사 등 극히 일부 업체에서만 개발된 제품으로5G 주파수로활용될 28GHz 고주파 대역에서 초고속 전송이 가능해 주력 제품으로 사용될예정”이라며 “이 제품은 전파를 송신하는 출력단에서 사용되며고출력 증폭기를 하나의 칩으로 구현, 가격 및 사이즈도 고객의 요구 사항을 반영했다”고 밝혔다.

RFHIC가 출시한GaN MMIC는 Ka-band(26.5GHz∼40GHz)에서 기존 실리콘 기반 LDMOS 및 GaAs(갈륨비소)MMIC에서 제공할 수 없는 높은 출력과효율을 보유하고 있다. RFHIC의 주요 고객인삼성전자, 노키아, 화웨이 등 글로벌 통신장비 기업으로의적용을 기대하고 있다.

이 관계자는 “28GHz 대역 GaN MMIC 제품 개발로 전 세계 5G 주파수로결정될 3.5GHz, 4.9GHz, 28GHz 대역 등 모든 제품을 구축해 고객의요구에 선제적 대응이 가능하게 됐다”며, “이를 기반으로 세계시장 점유율 확대가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RFHIC는 오는2019년 무선통신 사업분야에서만 1200억 원의 매출액 달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RFHIC는기존 거래처인 삼성전자, 화웨이를 비롯하여 지난해부터양산을 시작한 노키아의 거래 규모가 2018년에 대폭 확대될 것이라고 전망하고 있다.

남주현기자 jooh@etoday.co.kr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